이재명 “안희정, 대연정 제안 철회하고 대국민사과해야”


이재명 ㆍ안희정 ‘2위 싸움’본격화








이재명 대선예비후보와 허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성과연봉제 폐기 정책협약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주자 이재명 성남시장은 5일 여권을 포함한 ‘대연정’ 구상을 밝힌 안희정 충남지사를 향해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다음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 앞에 나와 국민께 정중히 사과할 것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연정은 역사와 촛불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정체성을 져버리고 친일독재부패세력에게 탄핵이 되더라도 살길이 있다는 구조신호를 보내는 것”이라면서 “청산 대상과 함께 정권을 운영하겠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안의 심각성을 생각한다면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도 대연정 철회를 공식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내 경선에 앞서 ‘2위 전쟁’을 벌이는 두 사람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단 분석이다.

이 시장은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을 제외한 ‘야권연합정권’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시장은 “민주세력의 단결과 야권연합정권 수립은 촛불의 명령이자 역사적 책무”라면서 “야당의 모든 대선후보들은 다음주 토요일 다시 광화문에서 촛불과 함께 대화하고, 토론하고, 약속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 민주주의 명예혁명의 현장에서 야권통합과 야권연합정부 구성, 그리고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 건설을 위해 끝까지 국민과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자신의 기본소득 공약을 둘러싸고 ‘공짜밥 논쟁’을 제기한 안 지사의 우클릭 행보를 조목조목 언급하며 날을 세웠다. 이 시장은 “(안 지사가) 이명박과 박근혜의 녹색경제, 창조경제를 이어 가겠다고 했을 때도 반면교사의 취지로 이해하려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사법부 판단은 늘 존중해야 한다’고 했을 때도 3권 분립에 대한 소신으로 이해하려 했다”면서 “하지만 넘어서는 안 될 선이 있다. 그게 대연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23 14:05:02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