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명진은 뉴(new)친박인가”








추미애(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기자[email protected]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친박계 원조를 내쫓고 자신이 ‘뉴(new) 친박’을 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 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을 징계하지 않고 오히려 보호해야 한다며 국민적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아직까지 아무런 반성도 없이 궤변과 거짓말로 버티고 있는 박 대통령 발상과 도대체 뭐가 다르냐”며 “박 대통령과 일심동체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인 위원장은 전날 대구를 찾아 “대통령은 국격”이라며 “제가 정치적 책임을 진다거나 비난을 받아도 박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그러면서 “내가 (박 대통령) 징계 절차를 중지시켰다. 공식 결정이고 당의 입장”이라고 덧붙여 야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거센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한편 추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과 관련, “국민의 분노는 엄청나게 인내의 한계를 넘어설 것 같다”며 “오히려 이럴수록 재벌개혁 요구가 더 커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16 16:09:22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