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반기문에 “보수시대 지났다… 개혁 편 서야 연대 가능”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달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국민주권개혁회의 창립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27일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수정부 시대는 지나갔다.



개혁의 편에 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전 의장은 이날 서울 시내에서 반 전 총장과 단독으로 오찬 회동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개혁세력을 바탕으로 정치하면 같이 할 수 있겠지만 지금과 같이 보수세력에 얹혀서 정치한다면 곤란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반 전 총장이 보수세력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야권에 정치적 정체성을 두지 않을 경우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개편 과정에서 연대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손 의장은 이날 저녁 채널A에 출연한 자리에서 반 전 총장과의 대화내용을 이같이 소개하고 “지금 우리 정치는, 보수는 정권을 잡을 수 없다. 개혁 판이다”라고 강조했다. 손 의장은 이어 “반 전 총장께서는 정치적인 노선, 정책을 좀더 분명히 해야 한다. 반 전 총장이 ‘진보적 보수주의’라는, ‘뜨거운 얼음’과 같은 말을 썼다. 좀 더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다만 손 의장은 이같은 제안에 반 총장이 어떻게 답변했느냐는 질문에 “답은 안했다”고 말했다.

손 의장은 “반 전 총장과 개헌에 따른 공동정부 구성 문제를 많이 얘기했다. 다당제가 현실화했는데 여기에 대통령제는 맞지 않는다, 연합정부나 연립정부에 의한 정치적 안정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나눴다”고 말했다.

한편 손 의장은 현 정국에서 정권교체를 주도할 정치세력에 대해 “지금 문재인씨가 주도하는 민주당의 패권세력이냐, 아니면 새로운 나라를 건설하고자 하는 개혁세력이냐”라고 표현, 대선후보 선호도에서 앞서나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 의장은 전날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의 만남을 언급하며 “박 대표와는 국민의당이 가진 개혁적인 모습, 새로운 정치를 바라는 국민 요구와 관련해 앞으로 같이 연대의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씀을 나눴다”고 말하며 국민의당과 개헌을 고리로 한 정계개편의 필요성에 뜻을 모았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06-17 17:31:06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