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도 “박대통령, 민심과 동떨어진 인터뷰”


野 “국민 분노하게 만드는 재주”


정치권, 여야 막론하고 맹비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보수성향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국정농단 사건의 각종 의혹을 반박한 데 대해 정치권 여야 모두에서 맹비난이 쏟아졌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이 본인은 아무 죄도 없고 (탄핵은) 누군가에 의해 기획됐다고 말했다”며 “국민을 분노하게 만드는 간교한 재주가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한국경제신문 정규재 주필이 운영하는 ‘정규재TV’에 전격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인터뷰를 “극우보수의 궐기를 선동해 남남갈등을 대대적으로 촉발하고, 이 위기를 탈출하겠다는 전략”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과 최순실, 대리인단이 공모해 총 반격에 나섰다”며 “국가를 유린한 자들이 반성은커녕 총반격을 하다니, 이게 국민에게 주는 설 선물이냐”고 따져 물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국회 당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보수논객과의 인터뷰에서 음모론을 제기했다”며 “도대체 이해되지 않는 적반하장식 태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대표는 “인터넷방송에서 해명할 게 아니라 헌법재판소나 특검에서 해야 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것은 빗나간 여론전이 아니라 진실”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민심과 동떨어진 언급이라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다”고 평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당 회의에서 “사회 분란을 초래하지 말고 자중자애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정지용
기자[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17 17:34:12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