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朴대통령, 헌재 변론은 피하면서…”

전날 인터뷰 내용 비판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정병국 신임 당대표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바른정당이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인터뷰를 두고 “사법 절차상 변론에는 응하지 않으면서 근거 없는 일방적 주장을 하기 위해 인터넷 매체를 활용했다”고 비판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전날 한국경제신문 정규재 주필이 운영하는 인터넷 방송 ‘정규재TV’와의 인터뷰를 통해 각종 의혹을 반박한 것과 관련, “정작 핵심 의혹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증거나 근거는 언급하지 않은 채 장외 변론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며 “자기 방어권 행사라고 보기에는 민망할 정도로 자기 중심적”이라고 비난했다.

정 대표는 “‘모든 것이 계획됐다’는 항변은 한국을 더 분열시키고 혼란만 가중시킨다. 검찰, 특검, 헌법재판소에서 변론 기회가 충분했는데도 성실히 임하지 않고 자기 입맛에 맞는 매체와 일방적으로 인터뷰한 것은 보수 분란과 사회 분란을 초래한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는다는 심정으로 자중자애하는 마음이 필요한 때”라고 조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제대로 된 사법 절차에서 당당히 증거를 갖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을 특정 인터넷 언론을 통해 일방적 주장을 하고 검증되지 않은 답변을 하는 것은 참으로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은 (탄핵 심판이) 개인에 관한 재판이 아니라 대통령직에 관한 재판도 포함돼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19 12:21:12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