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출마선언 20일 만에… 반기문이 밝힌 ‘하차 배경’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제가 주도해 정치 교체를 이루고 국가 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대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지난달 12일 귀국하며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20여일 만이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 자신에게 혁혁한 질책을 하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저의 순수한 포부를 인격살해에 가까운 음해를 해 정치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됐다”며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는 지극히 실망스러웠고 결국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단 판단에 이르게 됐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오늘의 결정으로 저를 열렬히 지지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과 가까이서 일해온 여러분들이 실망할 것에 대해 죄송하다”면서도 “제가 이루고자 했던 꿈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안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려면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유아독존 식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선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 묵묵히 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다음은 반 전 총장의 회견 내용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지난 1월 12일 귀국한 이후 여러 지방 방문하여 다양한 계층의 국민들을 만나고 민심을 들을 기회를 가졌습니다. 또한 종교사회학계 및 정치분야의 여러 지도자들을 만나 그분들의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만난 모든 분들은 우리나라가 정치 안보 경제 사회의 모든 면에 있어서 위기에 처해있으며 오랫동안 잘못된 정치로 인해서 쌓여온 적폐가 더 이상은 외면하거나 방치해줄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들을 토로했습니다.

여기에 최근 최순실 사태와 대통령 탄핵소추로 인한 국가리더십의 위기가 겹쳤습니다. 특히 이러한 민생과 안보, 경제 위기 난국 앞에서 정치지도자는 국민들이 믿고 맡긴 의무는 저버린 채 목전좁은 이해관계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대해 많은 분들이 개탄과 좌절감을 표명했습니다.

제가 10년 간 나라밖에서 지내면서 느껴왔던 우려가 피부로 와닿는 시간이었습니다. 전세계를 돌면서 성공한 실패한 나라를 보면서 그들의 지도자를 본 저로서는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는데 미력이나 몸을 던지겠다는 정치에 출신하겠다는 심각히 고려해왔습니다. 갈갈이 찢어진 국론을 모아 국민대통합을 이루고 협치와 분권의 정치문화를 이루어내겠다는 포부를 말씀드린 것이었습니다.

이것이 몸과 마음을 바친 지난 3주간의 짧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오히려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또한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도 지극히 실망스러웠고 결국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러한 상황에 비추어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저도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저 자신에게 혹독한 질책을 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 제가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심경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결정으로 그동안 저를 열렬히 지지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과 그간 제게 따뜻한 조언을 해주신 분들 그리고 저를 도와 가까이서 함께 일해온 많은 분들을 실망드리게 된 점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이루고자 했던 꿈과 비전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우리 안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나 아니면 안된다는 유아독존식의 태도도 버려야 합니다.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우리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해나가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지난 10년간에 걸친 유엔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국제적 자산을 바탕으로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가정에 부디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서 불출마 선언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급히 자리를 피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작성일 2017-06-19 14:07:53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