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대선 불출마 선언 “제주도정에 집중”








원희룡(맨오른쪽) 제주지사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에 불출마 하겠다고 선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바른정당의 잠룡 중 하나였던 원희룡 제주지사가 3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바른정당의 대선후보 경선 주자군은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로 좁혀졌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번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불출마를 결정한 배경을 두고는 “현재 초임의 임기 중인 제주지사로서 일차적 책임을 도정에 지고 있다”며 “제주의 수많은 현안업무와 대선 준비를 병행하는 건 현실 여건상 무리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주를 대한민국의 보물섬으로 만들기 위한 임무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불출마를 결단한 원 지사가 이미 출사표를 던진 유 의원과 남 지사 중 어느 후보를 지원할지도 관심사다. 원 지사는 그러나 “이미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 의사를 밝힌 유승민 남경필 두 동지가 바른 길을 힘차게 걸어가길 바라며 저도 아낌없이 힘을 보태겠다”고만 밝혔다. 원 지사는 최고위 뒤에도 기자들과 별도의 문답 없이 “제주행 비행기를 타야 한다”며 당사를 나섰다.

원 지사의 불출마 선언에 유 의원은 “오랜 동지로서, 누구보다 애정을 갖고 지켜 봐온 보수 정치의 젊은 기수로서 원 지사의 용단을 존중하면서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역시 같은 당 대선주자인 남 지사도 “참으로 아쉽다”며 “경선 후보로서 최선을 다 해달라는 원 지사의 말을 깊이 새겨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밝혔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6-19 17:54:33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