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탄핵 추진이 탄핵감”…김진태 “망나니 특검”

야4당은 특검법 개정안 정세균 의장에게 직권상정 요청









인명진(오른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우택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ㆍ국민의당ㆍ정의당이 특검 연장을 불허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탄핵안 추진에 나서고, 바른정당까지 포함한 야4당이 새 특검법 카드를 만지작거리자 여당인 자유한국당이 28일 역공에 나섰다.



국회 법제사법위 한국당 간사인 김진태 의원은 박영수 특검을 "망나니 특검"이라 맹비난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야3당이 황 권한대행 탄핵을 추진한다고 한 것은 초헌법적 야당 독재 발상"이라며 "엄연히 법에 규정된 특검법 승인 권한을 정당하게 행사한 총리를 탄핵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탄핵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야3당은 대한민국을 무정부상태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 "(박근혜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이 논의됐던 지난해) 거국중립내각, 국회 추천 총리 등의 해법을 무시하면서 황 권한대행이 계속 일하도록 한 게 야당이고 제일 앞장 선 게 문재인(전 민주당 대표)"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을 포함한 야4당이 특검법 개정에 나서자 "특검 공화국을 만들어 날치기 특검을 세우겠다는 것으로 좌시할 수 없다"고 반대하며 "박영수 특검이 활동할 수 있도록 새 특검법을 추진한다는 건 전형적인 정치공세이자 떼쓰기로 검토 가치조차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박영수 특검이) 정도껏 했으면 여론이 이렇게 나빠지진 않았을 것"이라며 "망나니도 이런 망나니가 없었다. 어떻게든 잡아넣으려고, 대통령을 엮어 넣으려고 너무 속이 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그런 망나니 특검에 대통령이 나가고 싶으시겠나"라며 "나 같아도 안 나가겠다"고 박 대통령을 옹호했다. 또 "야당 단독 추천 특검이어서 편파적일 것은 예상했지만 아주 기대 이상으로 편파적이었다"며 "앞으로 누가 대통령이 되든 이런 식으로 지지율이 조금 떨어지면 탄핵하겠다고 덤비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탄핵하겠다고 덤빌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야4당은 국회에서 '4+4 회동'을 해 특검 연장법과 황 권한대행 탄핵안 등에 대한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야 4당은 전날 원내대표 회담에서 새로운 특검법 추진에는 합의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할 예정이지만, 바른정당은 황 권한대행 탄핵안 추진에 대해선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상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23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