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대선주자들 “끝까지 나쁜 대통령에 나쁜 총리… 황교안 탄핵해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영화관에서 사법피해를 주제로 한 영화 '재심'을 관람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주자들은 법적 수사종료시한을 하루 남기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연장을 거부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를 일제히 비판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27일 즉각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과 총리가 헌법유린과 국정농단의 한 몸통임을 드러냈다”며 “국민에 대한 도발이다.

끝까지 나쁜 대통령이고 끝까지 나쁜 총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전 대표는 “후안무치하고 무책임할 뿐 아니라 부끄러움도 전혀 없는 최악의 한 팀”이라며 “황 권한대행도 공범임을 자인한 것이고, 엄중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한발 더 나아가 황 권한대행의 탄핵을 촉구했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내릴 수 없는 결정”이라며 “촛불민심을 정면으로 거역한 황 권한대행에게 역사와 민심이 준엄한 탄핵심판을 내릴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 시장도 “황 권한대행은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으면서 스스로 박 대통령의 종범임을 자백, 역사의 죄인이 됐다”며 “국회는 즉각 황 권한대행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휴일인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연구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참여연대에서 시민사회연대회의와 '탄핵정국 이후 촛불민심과 사회 개혁과제' 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07-20 20:05:00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