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2차 선거인단 모집 축소설’에 술렁


지지자간 경쟁 과열 양상 보이면서


‘역선택’ 등 다양한 시나리오 나와


주자 간 유불리에 따라 문자테러도









추미애(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 보복조치 등 현안에 대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email protected]




경선 선거인단이 몰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한때 2차 선거인단 모집 기간을 축소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지지자들의 항의로 몸살을 앓았다. 민주당의 핵심 당직을 맡고 있는 한 의원은 3일 ‘2차 경선 선거인단 모집기간을 축소하면 안 된다’는 내용의 전화와 문자 세례에 시달렸다.

민주당은 1차 경선 선거인단을 탄핵 선고일 사흘 전까지 모집하고, 탄핵이 인용되면 바로 다음날부터 1주일 동안 2차로 모집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지자들 사이에서 2차 경선 선거인단의 모집 기간을 줄이거나 아예 없앨 수 있다는 소문이 급격히 퍼지면서 이에 항의하는 문자가 답지한 것이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이 같은 소문에 대해 “일각에서 그런 요구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경선 일정이 정해진 만큼 한번 세운 원칙은 지켜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문재인 전 대표가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경선 선거인단이 250만명을 넘으면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추격자’ 위치에서 조직세가 상대적으로 약한 안희정 충남지사나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자들은 최대한 선거인단을 많이 모으는 것이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 때문에 문 전 대표 측이 ‘2차 모집 기간을 1주일보다 줄여 조속히 대선체제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알려지면서, 안 지사와 이 시장 측 지지자들이 반발한 것이다. 그러나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우리 역시 선거인단이 많으면 많을 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경선 캠프 측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경선은 앞서 ‘역선택’과 ‘위장전입 투표’ 등의 문제가 제기되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추미애 대표도 최근 “역선택을 막을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하는 수백 통의 문자를 받고 있다. 선두주자인 문 전 대표를 막기 위한 보수 진영의 역선택 가능성이 제기되는 만큼, 문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이와 관련된 항의 문자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조직적인 역선택 움직임에 대해선 형법상 업무방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법적 대응 방침을 세웠지만 현실적으로 실행하긴 어렵다는 지적이다. 다만 선거인단 수가 100만명 이상으로 늘어나면서 표의 왜곡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는 의견이 대다수다.

이 같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신청자는 모집 13일만인 27일 10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이날로 127만여명을 넘어서며 순항하고 있다. 이 추세라면 애초 목표했던 200만여명을 훌쩍 넘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의 경선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 다양한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며 “최대한 공정한 경선을 치르려 노력하고 있지만, ‘경선이 곧 본선’이라는 인식이 퍼지면서 경쟁이 과열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1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