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하는 거 보니 박정희 양자네’ 악플에 안희정의 반응은?







“집에서 혼자 ‘악플’ 읽으면 맛이 간다”고 말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조심스레 온라인 악플 읽기에 나섰다.

시작은 별명에 대한 가벼운 지적. 준수한 외모 덕에 ‘충남의 아이돌, 충남 엑소’란 별명을 갖게 된 안 지사는 “엑소에게 사과하라!”는 악플에 흔쾌히 “사과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엑소 팬들에게 용서를 구했다.

최근 하락세인 지지율을 지적하는 악플도 있었다. “지지율 추락속도는 LTE인듯”이란 한 네티즌의 의견에 안 지사는 “올라가는 것도 빨리 올라갔다”며 지지율 회복을 예감하는 듯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과거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실형을 살았다는 점을 지적한 악플도 있었다. “정치자금법 위반자가 대통령 예비후보 넘버2라는 게 개탄스럽다”라는 악플에 안 지사는 “그런 제가 도지사로 뽑혔다”며 “뭔가 이유가 있으니까 그러지 않겠느냐”며 반문하며 “한번만 더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선의’ 발언도 도마에 올랐다. “선의? 할 말이 따로 있지. 박근혜 옹호하는 발언 한번에 당신을 버렸어”라는 한 네티즌의 의견에 안 지사는 “저를 좋아했다면 꾸준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안희정은 앞으로 ‘노무현 장자’ 이런 소리 하지 마라. 하는 거 보니 박정희 양자에 가깝구만”이란 악플에는 “민주당을 지켜온 정치인이다”며 받아쳤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도 당을 떠났던 시절이 있었다, 참여정부 시절 천정배ㆍ정동영 선배가 당을 버리고 도망갔을 때도 (제가) ‘참여정부 평가표’ 만들어서 노 전 대통령을 지켰다”고 항변했다.

“철학자는 정치를 안했으면 좋겠다”는 악플에는 “철학자가 정치를 해야한다”고 단호히 답했다.

한설이 PD
[email protected]

김창선 PD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58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