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국정농단 실체 확인”… 여권 “여론에 편승한 발표”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최종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 수수와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혐의를 확인했다는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 야권은 일제히 “국정농단의 실체를 확인했다”고 평가한 반면, 여당은 “편향 여론에 편승한 발표”라고 폄하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편향된 여론에 편승한 특검 수사결과 발표에 우려를 표명한다”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발표한 것은 헌재 결정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박 대통령은 헌재 최후변론 의견서에서 ‘어떤 기업인들로부터도 부정 청탁을 받거나 이를 들어준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특검은 재판 과정에서 첨예한 논란이 예상되는 피의 사실을 명확한 증거 제시 없이 공표했다. 언론 플레이를 통한 여론 형성에 더 힘썼다는 비판을 면치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검 추천권을 행사한 야권은 수사결과를 높이 평가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특검팀의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최순실과 비선실세들이 국정을 농단했고 박 대통령은 최순실과 공범임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났다”며 “황교안 권한대행의 거부로 특검팀의 수사기간이 만료된 것은 유감스럽고 아쉽다”고 밝혔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도 “특검은 짧은 기간 동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공여와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뇌물수수, 대통령 측근들의 각종 인사와 특권 개입 등을 밝히는 등 특검 역사상 최대의 수사 실적을 올렸다”고 평가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계기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과 결별한 바른정당은 더 강한 어조로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국정농단 의혹이 특검 수사로 다시 한 번 그 실체가 확인됐다”며 “국정농단 사태가 음모이자 거짓말이라고 주장해 온 박 대통령은 오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 역시 음모이자 거짓말로 치부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도 나란히 환영 입장을 발표했지만 강조점은 조금씩 달랐다. 문재인 전 대표는 “중차대한 범죄사실이 드러난 대통령의 파면은 역행할 수 없는 순리이고 정의의 출발”이라며 “(특검 수사를 이어받는) 검찰은 이제 시험대에 올랐다”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탄핵 인용 이후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는 방법은 대연정밖에 없다”고 강조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검찰은 특검이 남긴 나머지 과제들을 제대로 수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승임 기자
[email protected]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8:19

© aaronkrown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